제주 조천에 눈먼고래에 이어 오픈한

  ‘조천댁’은  이효리, 이상순 부부의 ‘소길댁’에 

영감을 받아  제주에서의  삶을 하루라도 

온전히 살아볼 수 있도록 만든 집입니다.   


눈먼고래처럼 조천댁 역시 지붕, 배치, 

구조 등 있는 그대로의 모습  

 그대로를 지키며 본연의 제주 돌집이 

갖고 있는 매력을 살리고자 했습니다.  

푸른 잔디가 수놓아진 앞마당과 

바다로 열린 뒷마당, 옛 돌집이 부여하는 

제주 감성 아래 소중한 분들과 함께 파티를 

열 수 있는 키친동과 편안한 하룻밤을 

선사하는 침실동까지 오롯이 한팀만을 위한 

프라이빗한 하루를 선물합니다.

‘조천댁’은 전형적인 제주집의 

형태로 안거리와 밖거리 그리고 

대문이 있는 창고로 이루어져 있습니다. 

세 채의 돌집이 포근하게 안고 있는 듯한 

안마당과 바다로 열린 뒷마당이 

인상적인 집이었습니다.

대문채에서 마당, 마당에서 만나는 두 개의 돌집, 

그리고 좁은 통로를 지나 노천탕과 전망대, 

그리고 다시 뒷마당에서 앞마당으로 

연결되는 시선은 새로운 확장을 일으키며 

머무는 이들에겐 이색적인 경험을 선사합니다.

조천댁에서의 하룻밤이 슬로우 라이프를 

지향하는 삶의 방식에 대한 생각을 

할 수 있는 장이 되길 바랍니다. 


머무는 숙박 개념을 넘어 제주로 

스미는 여행으로써 또 다른 나의  

제주집과 같은 편안함을 선물하겠습니다. 

오늘 하루만큼은 여러분도 조천댁입니다.

  조천댁은 이효리, 이상순 부부의 ‘소길댁’에 영감을 받아 

제주에서의  삶을 하루라도 온전히 살아볼 수 있도록 만든 집입니다. 

지붕, 배치, 구조 등 있는 본연의 모습 그대로를 지키며 

제주 돌집이 갖고 있는 매력을 살리고자 했습니다.    

푸른 잔디가 수놓아진 앞마당과 바다로 열린 뒷마당, 

제주 감성 아래 소중한 분들과 함께 파티를 즐길 수 있는 키친동과 

편안한 하룻밤을 선사하는 침실동까지, 

오롯이 당신만을 위한 하루를 선물합니다.

전통적인 제주 집 구조를 그대로 살려 안거리와 밖거리, 

그리고 대문이 있는 창고로 구성되어 있습니다. 

세 채의 돌집이 포근하게 안고 있는 안마당과 

바다로 열린 뒷마당이 인상적입니다.

대문채에서 마당, 그 곳에서 만날 수 있는 두 개의 돌집, 

좁은 통로를 지나면 나오는 노천탕과 전망대, 

그리고 다시 뒷마당에서 앞마당으로 연결되는 시선은 

새로운 확장을 일으키며 이색적인 경험을 선사합니다.

조천댁에서의 하룻밤이 삶의 방식에 대해 새롭게 생각할 수 있는 장이 되기를 바랍니다. 

머무는 숙박 개념을 넘어 제주로 스미는 여행으로써 

여러분의 제주 집 같은 편안함을 선물하겠습니다. 

오늘 하루만큼은 여러분도 조천댁입니다.

조천댁에서의 하룻밤이 

삶의 방식에 대해 새롭게 생각할 수 있는 장이 되기를 바랍니다.

머무는 숙박 개념을 넘어 제주로 스미는 여행으로써 여러분의 제주 집 같은 편안함을 선물하겠습니다.